게시판 - 침구치료, 약물치료, 연구보고, 도서, 약품 / 동의원, TCM Sun-Young Suh

자료실


2021.05.19
자료실 2 를 열람을 위해서 알려 드립니다.
안내창/Info를 참고하십시오.


2021.09.31
존경하는 구독자 여러분!

현재 코로나 수난기가 길어짐에 따라 전 인류가 방역의 고난이 연장되고 있습니다.

저희 동의원은 2006년부터 한의학에 관심 있으신 분들에게 홈페이지 열람을 통해 한의학을 소개해 왔습니다.
숙고한 끝에 9월부터 뜻있으신 여러분의 호의와 열성의 지원을 받고자 합니다.
아직 미숙한 모든 자료를 보충해 나가려는 의지에 따뜻한 지원을 바랍니다.

지원 방법
지원비 : 월 10.-€ 이상
지불방법 : 홈페이지에
소개된 Pay Pal을 통해서 지불해 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Sun-Young Suh
Postbank
IBAN: DE36100100100409504125
BIC: PBNKDEFFXXX (Berlin)
POSTBANK NDL DER DB PRIVAT- UND FIRMENKUNDENBANK
감사 합니다.


 
작성일 : 17-10-17 12:27
[전승(傳承)] 오장병 (五臟病)
 글쓴이 : admin
조회 : 4,505  
오장병 (五臟病)

  1. 金匱要略(금궤요략)
      本篇(본편)은 五臟(오장)의 中風(중풍), 中寒(중한), 死臟(사장), 五臟病(오장병), 三焦病
      (삼초병) 및 積(적), 聚(취) 에 관해서 서술한다. 여기에서 말하는 中風(중풍), 中寒(중한)
      은 風寒(풍한)의 邪氣(사기)가 어떤 臟(장)에 滯留(체류)하는 것을 가리키고 있으나『傷
      寒論』의 中風(중풍), 傷寒傳經(상한전경)과는 다르고,半身不遂(반신불수)의 中風(중풍)
      과도 다르다.
      1) 五臟病(오장병)
          ⑴ 肺臟(폐장)
              ① 肺中風者 口燥而喘 身運而重 冒而腫脹.-(148)
                  肺(폐)가 風邪(풍사)에 侵襲(침습)을 받으면 수시로 목이 바싹 바싹 마르고 숨이
                  차서 기침하며 몸을 움직이려 해도 몸이 무겁고 자유롭지 못하다. 몸이 마구 붓
                  는 등 症狀(증상)이 나타난다.
              ② 肺中寒 吐濁涕.-(149)
                  肺(폐)가 寒邪(한사)에 侵襲(침습)을 받으면 濁(탁)한 痰(담)을 뱉는다.
              ③ 肺死臟 浮之虛 按之弱如葱葉 下無根者死.-(150)
                  肺死臟(폐사장)의 脈象(맥상)은 위로 떠있는 맥이나 속이 비었는데 손으로 누르
                  면 파잎과 같이 약하고 속이 空虛(공허)하여 가라앉는 것이 마치 뿌리가 없는 뜻
                  한데 이런 者(자)는 죽게 된다.
          ⑵ 肝臟(간장)
              ① 肝中風者 頭目瞤 兩脅痛 行常傴 令人嗜甘.-(151)
                  肝(간)이 風邪(풍사)의 侵襲(침습)을 받으면 痙攣(경련)으로 머리를 흔들거나
                  눈꺼풀을 떨며, 兩脇(양협)이 아픈 등 症狀(증상)을 나타내며 步行時(보행시)
                  허리를 구부리고 걷게 된다. 이런 자는 단 음식을 좋아한다.
              ② 肝中寒者 兩臂不擧 舌本燥 喜太息 胸中痛 不得轉側 食則吐而汗出也.-(152)
                  肝(간)이 風邪(풍사)의 侵襲(침습)을 받은 者(자)는 양팔을 들 수가 없으며 혀의
                  뿌리가 마르며, 한숨을 잘 쉬고, 胸部(흉부)가 아프며, 돌아누울 수 없고, 무엇이
                  던 먹으면 곧 吐하고, 땀을 흘린다.
              ③ 肝死臟 浮之弱 按之如索不來 或曲如蛇行者死.-(153)
                  肝死臟(간사장)의 脈象(맥상)은 가볍게 누르면 위로 뜬 맥이 힘이 없고, 힘주어
                  누르면 마치 꼬인 새끼줄을 짚듯이 든든한 것이 가는 맥만 있고 오는 맥이 없거
                  나 혹은 뱀이 기어가는 듯이 굽어진 脈象(맥상)은 死症(사증)이다.
              ④ 肝着 其人常欲蹈其胸上 先未苦時 但欲飮熱 旋復花湯主之.-(154)
                  肝着病(간착병) 患者(환자)는 他人(타인)이 자기 가슴을 세게 눌러주기를 바란
                  다. 이 환자는 병에 걸리기 전부터 역시 熱湯(열탕)같은 飮食物(음식물)을 마시
                  고자 하였다. 이런 종류의 病症(병증)은 仙復花湯(선복화탕)으로 다스린다.
                  仙復花湯(선복화탕) ≒ 旋覆花(선복화), 葱莖(총경), 新絳(신강).
          ⑶ 心臟(심장)
              ① 心中風者 翕翕發熱 不能起 心中饑 食卽嘔吐.(155)
                  心(심)이 寒邪(한사)의 侵襲(침습)을 받으면 患者(환자)는 發熱(발열)하고 일어
                  날 수 없어서 누워있게 되며, 空腹(공복)을 느끼지만 음식을 먹으면 즉시 吐(토)
                  해버린다.
              ② 心中寒者 其人苦病心如噉蒜狀 劇者心痛徹背 背痛徹心 譬如蠱注 其脈浮者 自吐
                  乃愈.-(156)
                  心(심)이 寒邪(한사)의 侵襲(침습)을 받으면 患者(환자)는 가슴이 몹시 괴로운
                  데 마치 마늘을 먹은 것처럼 불편하다. 病情(병정)이 무거우면 心(심)의 아픔이
                  등에 波及(파급)되고, 등의 아픔이 心(심)에 미치게 되는데 마치 蠱注病(고주병)
                  처럼 된다. 脈象(맥상)이 浮(부)한 患者(환자)는 스스로 吐(토)하고 따라서 治愈             
                  (치유)된다.
              ③ 心傷者 其人勞倦卽頭面赤而下重 心中痛而自煩發熱 當臍跳 其脈弦 此爲心臟傷
                  所致也.-(157)
                  지나치게 걱정하고 근심하거나 해서 心(심)이 傷(상)하면 患者(환자)는 勞動(노
                  동)으로 疲勞(피로)하면 얼굴이 붉어지기 쉽고, 肛門(항문)이 빠진 뜻한 느낌이
                  들며, 心(심)이 아프고 초조해서 沈着(침착)하지 못하고 發熱(발열)하며 배꼽 주
                  위가 動悸(동계)하고 脈象(맥상)은 弦(현)하다. 이것은 心臟(심장)이 傷(상)한
                  原因(원인)으로 일어나는 症狀(증상)이다.
              ④ 心死臟 浮之實 如麻豆 按之益躁疾者死.-(158)
                  心死臟(심사장)의 脈象(맥상)은 가볍게 누르기만 하여도 脈(맥)이 힘차게 손가
                  락에 느껴지며 마치 麻痘(마두)와 같은 것이 속이 막혀서 돌고 도는 듯 짚인다.
                  좀더 힘주어 누르면 脈象(맥상)이 躁急(조급)하게 뛰면서 몹시 빠르게 흐르는
                  것을 느끼게 된다. 이것은 死症(사증)이다.
              ⑤ 邪哭使魂魄不安者 血氣少也 血氣少者屬於心 心氣虛者 其人則畏合目欲眠 夢遠
                    行而精神離散 魂魄妄行 陰氣衰者爲癲 陽氣衰者爲狂.-(159)
                    患者(환자)가 슬피 울며, 鬼神(귀신)에 들린 것처럼 마음이 들떠서 沈着(침착) 
                    하지 못한 것은 血氣(혈기)가 적기 때문이다. 血氣(혈기)가 적은 것은 心(심)의
                    疾患(질환)으로서 心氣(심기)가 虛(허)한 사람은 언제나 깜짝깜짝 놀라며 눈을
                    감고 잠들고자 하나 잠을 잘 수가 없고, 꿈에 어딘가 멀리 가 있는 꿈을 꾸고,
                    精神(정신)이 分散(분산)되어 기분이 침착하지 못하다. 陰氣(음기)가 衰(쇠)해
                    있는 경우에는 癲病(전병)이 되고 陽氣(양기)가 衰(쇠)해 있는 경우에는 狂病
                    (광병)이 된다.
          ⑷ 脾臟(비장)
              ① 脾中風者 翕翕發熱 形如醉人 腹中煩重 皮目瞤瞤而短氣-(160)
                  脾(비)가 風邪(풍사)에 侵襲(침습)을 받으면 全身(전신)에 熱(열)이 나고 마치
                  술에 취한 것처럼 되며 腹部(복부)가 묵직한 것이 부담스럽고 피부 또는 눈꺼풀
                  이  부들부들 떨리며 숨이 차는 등 症狀(증상)이 나타난다.
              ② 脾死臟 浮之大堅 按之如覆杯潔潔 狀如搖者死-(161)
                  脾死臟(비사장)의 脈象(맥상)은 가볍게 누르면 大(대)하고 堅(견)하지만,  힘주
                  어 누르면 脈(맥)이 사라지고, 마치 뒤집어놓은 잔과 같으며, 속이 비어 있다.
                  다만 寸口脈(촌구맥)이 上下(상하)로 팔딱팔딱 뛰며 沈着(침착)하지 않고 散亂
                  (산란)하며 뿌리 없는 脈搏(맥박)이 나타나는 경우는 死症(사증)이다.
              ③ 趺陽脈浮而澀 浮則胃氣强  澀則小便數  浮澀相搏  大便則堅  其脾爲約麻子仁丸
                  主之-(162)
                  患者(환자)의 足背(족배)의 趺陽脈(부양맥)이 浮(부)하며 澁(삽)하다.脈象(맥상)
                  이 浮(부)한 것은 胃氣(위기)가 强(강)하고 旺盛(왕성)한 것이며 脈象(맥상)이
                  澀(삽)한 것은 小便(소변)이 頻繁(빈번)해서 津液(진액)이 不足(부족)한 사실을
                  가리키고 있다. 浮脈(부맥)과 澁脈(삽맥)이 동시에 나타나는 것은 大便(대변)이
                  굳어서 便秘(변비)가 되는 것을 표현하는 것이다. 이것은 脾(비)가 胃熱(위열)에
                  抑制(억제)되어서 胃(위)에 津液(진액)을 보낼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이런 脾
                  約證(비약증)은 麻子仁丸(마자인환)으로 치료한다.
                  麻子仁丸(마자인환)
                            ≒ 麻子仁(마자인)二升(32g), 芍葯(작약)半斤(16g),枳實(지실)一斤(16g),
                                大黃(대황)一斤(32g), 厚朴(후박)一斤(20g), 杏仁(행인)一升(20g).
                  方解 : 이 處方(처방)은 腸(장)을 潤澤(윤택)하게 하여 氣(기)를 通(통)하게 하고
                            澀滯(삽체)를 이끌어 熱(열)을 排除(배제)한다. 熱(열)을 除去(제거)하여
                            津液(진액)을 回復(회복)시켜서 排便(배변)하도록 한다.
                § 實證(실증)에 適合(적합)하나 平素(평소)에 氣虛(기허)한 사람이나 老齡(노령)
                  으로 氣(기)와 血(혈)이 不足(부족)한 사람에게는 劇葯(극약)은 危險(위험)함으
                  로 使用(사용)해서는 안 된다.
          ⑸ 腎臟(신장)
              ① 腎着之病 其人身體重 腰中冷 如坐水中 形如水狀 反不渴 小便自利 飮食如故 病
                  屬下焦 身勞汗出 衣一作表裏冷濕 久久得之 腰以下冷痛 腹中如帶五千錢 甘薑苓
                  朮湯 主之-(163)
                  腎着(신착)이란 病症(병증)은 身体(신체)가 무겁고, 허리가 冷(냉)하며 마치 水
                  中(수중)에 앉아있는 듯하다. 外形(외형)을 보면 水氣病(수기병)과 類似(유사)
                  하나 水氣病(수기병)과는 달리 입은 마르지 않고, 小便(소변)은 잘 나오며, 飮食
                  (음식) 역시 平常(평상)과 같다. 이것은 下焦(하초)의 疾病(질병)이다.
                  身体(신체)를 움직이면 땀을 흘리기 때문에 衣服(의복)안에 몸은 濕(습)하고 冷
                  (냉)한데 이런 狀態(상태)로 오랜 시간 경과하므로 病(병)에 걸려서 허리 아래로
                  冷(냉)하고 아프며 腹部(복부)가 오천전의 동전으로 복대를 두른 양 무겁고 답
                  답하다. 이런 疾病(질병)은 甘草乾姜茯苓白朮湯(감초건강복령백출탕)으로 다스
                  린다.
                  甘姜苓朮湯(감강령출탕)
                                ≒ 甘草(감초)二兩, 白朮(백출)二兩, 乾姜(건강)四兩, 茯苓(복령)四兩.
                                    上四味(상사미)를 물 五升(오승)으로 달여 三升(삼승)으로 만들어
                                    따뜻하게 三回(삼회)로 나누어 服用(복용)한다.  ☆ 허리가 따뜻해
                                    진다.
                  方解 : 이 疾病(질병)은 寒濕(한습)이 腎(신)의 外部(외부)인 腰部(요부)를 侵襲
                            (침습)하므로써 發病(발병)한 것으로 腎臟(신장)자체의 病變(병변)은 아
                            니다. 處方(처방)에서는 乾姜(건강)으로 中氣(중기)를 따뜻이 해서 寒邪
                            (한사)를 分散(분산)시키고, 茯苓(복령), 白朮(백출), 甘草(감초)로 脾(비)
                            를 健康(건강)하게 해서 濕氣(습기)를 排除(배제)한다. 寒濕(한습)의 邪
                            氣(사기)가 退去(퇴거)하면 腰痛(요통)이나 身体(신체)의 무거움 등 諸症
                            (제증)이 自然(자연)히 사라지게 된다.
              ② 腎死臟 浮之堅 按之亂如轉丸 益下入尺中者死-(164)
                  腎死臟(신사장)의 脈象(맥상)은 가볍게 누르면 단단한 뜻 하나 세게 누르면 脈
                  搏(맥박)은 흐트러져서 구슬이 구르는 듯하다. 尺部(척부)의 脈象(맥상)이 몹시
                  흐트러짐을 느낀다면 이것은 死症(사증)이다.

              ※ 148 條에서 164 條까지는 五臟(오장)의 中風症(중풍증), 中寒症(중한증),眞臟脈
                  (진장맥) 및 五臟病(오장병)과 그 死症(사증)에 관해서 敍述(서술)하고 있는데
                  醫師(의사)가 外症(외증)을 診(진)하면 어떤 臟(장)의 疾病(질병)인지, 어떤 종
                  류의 邪氣(사기)의 侵襲(침습)을 받았는지 알 수 있으며, 어떤 臟(장)의 死症(사
                  증)인지는 어떤 脈象(맥상)인지에 따라 判斷(판단)할 수 있다고 한다. 이 가운데
                  脾(비)에는 中寒症(중한증)이 記載(기재)되어있지 않으며,腎(신)에는 中風證(중
                  풍증), 中寒症(중한증)을 缺(결)하고 있다. 또 心病(심병)에는 心傷(심상), 心虛(
                  심허)가 있고, 肝病(간병)과 腎病(신병)에는 肝着(간착), 腎着(신착)이, 脾(비)에
                  는 脾約(비약)이 있으나 原文(원문)에서는 肺病(폐병)이 缺(결)해 있다.

          ⑹ 三焦(삼초)
              ① 問曰 三焦竭部 上焦竭善噫 何謂也, 師曰 上焦受中焦 氣未和 不能消穀 故能噫耳
                  下焦竭 卽遺溺失便 其氣不和, 不能自禁制 不須治 久則愈 -(165)
                  三焦(삼초)의 氣(기)가 다하면 各部(각부)의 作用(작용)을 發揮(발휘)할                 
                  수 없게 된다. 예를 들면 上焦(상초)의 氣(기)가 枯竭(고갈)된 사람은 트림을 수
                  시로 하게 되는데 이것은 어떤 이유입니까? 하고 물었던 바 先生(선생)이 답하
                  기를 上焦(상초)는 中焦(중초)의 氣(기)를 받는데 胃氣(위기)가 調和(조화)롭지
                  못하므로 飮食物(음식물)을 消化(소화)할 수 없으며 그런고로 水谷(수곡)의 氣
                  (기)가 上逆하게 되어 트림을 수시로 하게 되는 것입니다. 下焦(하초)의 氣(기)
                  가 枯竭(고갈)되면 大小便(대소변)을 흘리게 되는 것은 下焦(하초)의 氣(기)가
                  不和(불화)한 탓으로 스스로 抑制(억제)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下焦
                  (하초)를 治療(치료)하지 않아도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서 上焦(상초)의 氣(기)
                  가 調和(조화)되면 자연히 治愈(치유)됩니다.(土生金 → 金生水)
              ② 師曰 熱在上焦者 因咳爲肺痿, 熱在中焦者 則爲堅, 熱在下焦者 則尿血亦令淋秘
                  不通 大腸有寒者 多驚溏 有熱者 便腸垢, 小腸有寒者 其人下重便血 有熱者必痔
                    -(166)
                  先生(선생)이 말하기를 熱邪(열사)가 上焦(상초)에 있으면 기침이 오래 持續(지
                  속)되기 때문에 肺痿(폐위)가 된다. 熱邪(열사)가 中焦(중초)에 있으면 大便(대
                  변)이 단단히 굳어지기 쉽다. 또 熱邪(열사)가 下焦(하초)에 있으면 피가 섞인
                  小便(소변)을 보게 되고, 小便(소변)이 순조롭게 나오지 못하고 방울져 떨어지
                  면서 鈍痛(둔통)이 있거나 便秘(변비)를 하는 경우도 있다. 大腸(대장)에 寒邪
                  (한사)가 있으면 오리똥 같은 水樣便(수양변)을 보게 되고, 大腸(대장)에 熱(열)
                  이 있으면 粘液便(점액변)이 나온다. 小腸(소장)에 寒邪(한사)가 있으면 肛門(항
                  문)이 묵직하게 처지는 감이 들고 血便(혈변)을 보게 된다. 또한 小腸(소장)에
                  熱(열)이 있으면 熱(열)이 下降(하강)하므로 반드시 痔疾(치질)이 된다.

      2) 五臟虛熱(오장허열)
          ⑴ 退五臟虛熱 四時加減柴胡飮子方.
              五臟(오장)에 虛熱(허열)을 除去(제거)하는 柴胡飮子(시호음자)의 四季節(사계절)
              加減方(가감방)
              柴胡飮子(시호음자)
                        ≒ 柴胡(시호), 羌活(강활), 防風(방풍), 赤芍(적작), 桔梗(길경), 荊芥(형개),
                            生地(생지), 甘草(감초).
              四時加減柴胡飮子(사시가감시호음자)
              ① 冬季(동계) 三個月(삼개월)은
                                    柴胡(시호)八分, 白朮(백출)八分, 陳皮(진피)五分, 大腹檳榔(대복빈
                                    낭)四枚, 生姜(생강)五分, 桔梗(길경)七分을 加味한다.
              ② 春季(춘계) 三個月(삼개월)은
                                  加 枳實(지실), 减 白朮(백출). - 合計 六味.
              ③ 夏季(하계) 三個月(삼개월)은
                                  加 枳實(지실), 生姜(생강), 甘草(감초). - 合計 八味.
              ④ 秋季(추계) 三個月(삼개월)은
                                  加 陳皮(진피)三分. - 合計 八味
                    ㈀ 以上의 葯物을 썰어서 三等分하고, 그중 一等分을 물 三升으로 달여 二升에
                        서 取한 것을 三回로 나누어 溫服한다. 每 服用間隔은 사람이 4~5 里를 걷
                        는 程度의 時間을 둔다. 手足에 血液循環이 나쁜 경우 : 加 甘草 微量
                    ㈁ 一等分을 다시 三等分하여 각각의 等分量을 물 一升으로 달여 七合으로 만
                        들어서 溫服한다.
                    ㈂ 三回의 滓를 모아서 모두 함께 다시 한 번 달여 服用한다. 도합 四服이 된다.

      3) 積聚(적취)
          ⑴ 問曰 病有積 有聚 有穀氣 何謂也, 師曰 積者臟病也, 終不移, 聚者腑病也 發作有時
              展轉痛移 爲可治, 穀氣者 脅下痛 按之則愈 復發 爲穀氣 諸積大法 脈來細而附骨者
              乃積也. 寸口 積在胸中, 微出寸口 積在喉中, 關上 積在臍旁, 上關上 積在心下, 微下
              關 積在少腹, 尺中 積在氣衝, 脈出左 積在左, 脈出右 積在右, 脈兩出 積在中央. 各
              以其部處之.
              무엇을 積(적), 聚(취), 穀氣(곡기)라고 말합니까? 하고 물었더니 先生(선생)이 답
              하기를 積(적)은 五臟(오장)의 疾病(질병)이며 始終(시종) 發病(발병)한 곳에서 移
              動(이동)하지 않는다. 聚(취)는 六腑(육부)의 疾病(질병)이며 때때로 아픈 部位(부
              위)가 移動(이동)된다. 聚(취)는 積(적)에 비해 治愈(치유)가 잘된다. 穀氣(곡기)라
              고 하는 病症(병증)인데 患者(환자)는 脇下(협하)가 아프고, 손으로 누르면 아픔이
              사라지지만 다시 발작한다. 이것이 穀氣病(곡기병)이다. 모든 積病(적병)을 診斷(
              진단)하는 診脈法(진맥법)은 이러하다. 脈象(맥상)이 매우 沉細(침세)하여 뼈에 이
              를 만큼 세게 눌러야 겨우 찿을 수 있는 것이 積病(적병)이다. 寸口(촌구)의 脈(맥)
              이 細沈(세침)인 경우에는 積(적)이 胸中(흉중)에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脈象(맥상)이 細沈(세침)하며 寸口(촌구)위에 약간 나와 있는 것은 積(적)이 喉中
              (후중)에 있음을 짐작케 한다.關部(관부)의 脈象(맥상)이 細沈(세침)한 것은 積(적)
              이 배꼽부위에 있는 것을 예견케 하며, 脈象(맥상)이 細沈(세침)하며 關上(관상)에
              서 약간 나와 있는 것은 積(적)이 心下(심하)에 있음을 예견케 하고, 脈象(맥상)이
              沉細(침세)하며 關下(관하)에서 약간 떨어져 있는 것은 積(적)이 少腹(소복)에 있
              음을 예견케 하며, 尺部(척부)의 脈象(맥상)이 細沈(세침)한 것은 積(적)이 氣冲(기
              충)에 있는 證據(증거)이고, 左手(좌수)에 沉細(침세)한 脈象(맥상)은 積(적)이 身
              体(신체)의 左半身(좌반신)에 있으며, 右手(우수)에 沉細(침세)한 脈象(맥상)은 積
              (적)이 身体(신체)의 右半身(우반신)에 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또 兩手(양수)에
              同時(동시)에 細沈(세침)한 脈象(맥상)이 나타나는 것은 積(적)이 身体(신체)의 中
              央(중앙)에 있음을 알리는 것이다. 治療(치료)에 臨(임)해서는 積(적)의 所在處(소
              재처)에 따라 적절한 處方(처방)을 세워야 한다.

 
   
 




동의원, TCM Sun-Young Suh
Lilienthaler Heerstr. 121, D-28357 Bremen, Tel.: +49-421-25 51 62, E-Mail: tcmsys@hotmail.de
Sun-Young Suh
Postbank
IBAN: DE36100100100409504125
BIC: PBNKDEFFXXX (Berlin)
POSTBANK NDL DER DB PRIVAT- UND FIRMENKUNDENBANK
© 2018 TCM Suh / Impressum | Datenschut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