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 침구치료, 약물치료, 연구보고, 도서, 약품 / 동의원, TCM Sun-Young Suh

자료실


2021.05.19
자료실 2 를 열람을 위해서 알려 드립니다.
안내창/Info를 참고하십시오.


2021.09.31
존경하는 구독자 여러분!

현재 코로나 수난기가 길어짐에 따라 전 인류가 방역의 고난이 연장되고 있습니다.

저희 동의원은 2006년부터 한의학에 관심 있으신 분들에게 홈페이지 열람을 통해 한의학을 소개해 왔습니다.
숙고한 끝에 9월부터 뜻있으신 여러분의 호의와 열성의 지원을 받고자 합니다.
아직 미숙한 모든 자료를 보충해 나가려는 의지에 따뜻한 지원을 바랍니다.

지원 방법
지원비 : 월 10.-€ 이상
지불방법 : 홈페이지에
소개된 Pay Pal을 통해서 지불해 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Sun-Young Suh
Postbank
IBAN: DE36100100100409504125
BIC: PBNKDEFFXXX (Berlin)
POSTBANK NDL DER DB PRIVAT- UND FIRMENKUNDENBANK
감사 합니다.


 
작성일 : 08-03-30 15:44
[동의기초학(東醫基礎學)] 第二章三節 六行學說(육행학설)
 글쓴이 : admin
조회 : 10,441  
新東醫學基礎論(신동의학기초론)

第二章  陰陽六行學說(음양육행학설)

六行學說(육행학설)은 기존의 五行學說(오행학설)안에서 새로이 발견한 一行(일행)을 추가한 것이다. 自然界(자연계)의 모든 事物(사물)은 여섯 가지(六行)이며, 따라서 有機體(유기체)의 臟腑(장부)와 組織器官(조직기관)의 實體(실체) 및 機能(기능)을 육행(六行)에 맞추어 새로이 정립하였으며, 經絡(경락)과 穴處(혈처)를 밝힘으로써 臨床(임상)에서 診斷(진단)과 治療(치료)에 유용하도록 하였다.

1) 舊槪念
    五行(오행)의 槪念(개념)   五行(오행)이란 自然界(자연계)에 존재하는 다섯 가지 物質(물질) 즉 木(목)
    火(화), 土(토), 金(금), 水(수) 가 존재한다는 인식과 더불어 이들 상호간(相互間)에 일정한 運動(운동)
    및 작용(作用)이 있음을 인식한 이론이다.
    중국인은 고대로부터 장기간에 걸친 생활을 통해서 필수적인 物質(물질)을 生産(생산)하는 과정에 木,
    火, 土, 金, 水(목,화,토,금,수)는 없어서는 안 될 가장 기본적인 물질로 인식하였다. 그러므로 최초에는
    오행을 五材(오재)라고 하였다.《左傳》에서는 “하늘이 五材(오재)를 내려 백성들이 그것을 쓰고 있는
    데 그 중에 어느 것 하나라도 없어서는 안 된다” 고 하였다. 또 한편《尙書》에서는 좀 더 구체적으로
    언급하였는데 “水·火(수,화)는 백성들의 음식에 쓰이는 것이고, 金·木(금,목)은 백성들이 건축을 짓는
    데 쓰이는 것이고, 土(토)는 만물이 자라는 바탕인 바 이 모든 것은 인간에 이용되고 있다.” 고 하였다.
    五行學說(오행학설)은 五材說(오재설)에 기초가 되어 한층 더 발전해서 온갖 사물에 확대시킴으로써
    모든 사물은 木, 火, 土, 金, 水(목,화,토,금,수)등 다섯 가지 기본물질에 속하며 또 그들의 운동과 변화
    에 의하여 생성된다고 인정하는 학설이다. 이와 같은 운동변화는 五行(오행) 사이에 “生(생, 낳고)” “克
    (극, 견제하는)”관계가 형성됨으로써 사물 사이의 상호관계를 설명하였으며 한편 모든 물질은 고립되
    고 정지된 것이 아니라 부단히 相生(상생)하고, 相克(상극)하는 운동에 의하여 한층 더 발전하여 사물
    상호간에 協助平行(협조평행)하는 즉 造化(조화)와 均衡(균형)을 유지 한다고 보았다. 이것이 五行學
    說(오행학설)의 기본개념으로써 중국의 고대 唯物辨證觀(유물변증관)의 주요한 기여를 한 것이기도
    하다.
    이상과 같이 漢醫學(한의학) 이론체계는 그 형성과정에서 五行學說(오행학설)로부터 심각한 영향을
    받았으며 五行學說(오행학설)은 陰陽學說(음양학설)과 함께 漢醫學(한의학)의 독특한 이론체계의 기
    초를 구성함으로써 역사적으로 중국의 의학발전에 거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이미 주지하는 바와
    같다.

2) 五行(오행) + 一行(일행)의 特性(특성) 및 屬性(속성)
    ⑴ 特性(특성)   木 : 木曰曲直(목왈곡직) - 옛 사람들은 “木은 굽고 곧은 것이다.”라고 하였다.                                            樹木(수목)의 生長狀態(생장상태)는 위로 향하고 밖으로 넘치는 發育(발
                                육)과 成長(성장) 및 이를 위하여 순조롭게 調達作用(조달작용)을 하는 性
                                質(성질) 즉 機能(기능)이 있다.
                       肝木 : 肝氣(간기)는 上升(상승), 疏泄(소설), 調達(조달)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
                                는 반면에 抑鬱(억울)한 현상을 싫어한다.

                          火 : 火曰炎上(화왈염상) - 옛 사람들은 “火(화)는 炎上(염상)한다” 즉 불이 타오
                                르는 것과 같다. 하였다. 火(화)가 가진 溫熱(온열), 上升(상승)의 性質(성
                                질) 및 機能(기능)을 말한 것이다.
                       心火 : 上升(상승), 發散(발산)하는 性質(성질) 및 機能(기능)으로 인체의 溫熱(온
                                열)을 주관한다.

                         土 : 土愛稼穡(토애가색) - 옛 사람들은 “土(토)는 稼穡(가색)을 의미한다.” 고
                                하였다. 농사는 萬物(만물)을 생산하는 근본으로 땅은 滋養(자양)하고, 溫
                                厚(온후)하며, 변화하고, 收納(수납)하는 작용을 한다.
                       脾土 : 氣血(기혈)을 생산하는 원천으로써, 水穀(수곡)을 收納(수납)하고, 運化
                                (운화)하며, 營養(영양)을 공급하는 작용을 한다.

                          金 : 金曰縱革(금왈종혁) - 옛 사람들은 “金(금)은 從革(종혁, 變革)을 뜻한다.”
                                하였다. 깨끗하고, 肅降(숙강)하며, 肅殺(숙살)하고, 收斂(수렴)하는 작용
                                을 한다.
                        肺金 : 肅降(숙강)하고, 收斂(수렴)하는 作用을 한다.

                           水 : 水曰潤下(수왈윤하) - 옛 사람들은“水(수)는 濕(습)하고 아래로 흐른다.”
                                  고 하였다. 寒凉(한양)하고, 濕潤(습윤)하며, 下行(하행)하는 작용을 한
                                  다.
                       腎水 : 潤下作用(윤하작용)

                           氣 : 氣曰動者(기왈동자) - 氣(기)는 막힘이 없이 어디서나 움직이고 있으므로
                                  存在(존재)를 밝혀 준다. 氣(기)는 가득(充滿)하면서도 더하고 덜함이 없
                                  고, 寒(한)하지  않고, 熱(열)하지 않으며, 升(승)하거나 降(강)하지만 않
                                  고, 동쪽만을 향하거나 서쪽만을 향해서도 不滿(불만)이기 때문에 氣(기)
                                  가 쉴 사이  없이 움직이게 되는 이유다. 氣(기)는 六行(육행)의 大綱(대
                                  강)으로써 風(풍)을 낳는데 風(풍)은 언제나 어디서나 홀로 行(행)하는 바
                                  가 없이 氣(기)의 뜻을 받들어 溫(온), 熱(열), 濕(습), 燥(조), 寒(한), 凉
                                  (량)을 벗으로 해서 둘 또는 셋을 同伴(동반)하고 거침이 없이 행동한다.
                        膈氣 : 代謝作用(대사작용)

    ⑵ 屬性(속성)
        五行學說(오행학설)은 오행의 특성에 의하여 사물의 오행속성을 추정하고 분류한다.그러므로 사물
        의 오행속성은 木, 火, 土, 金, 水(목,화,토,금,수) 그 자체와 대등한 것이 아니고 사물의 성질과 작용
        을 오행의 특성과 비교하여 도출해낸 것이 그 속성이 된 것이다.
        예를 들어 사물이 木(목)의 특성과 같으면 목에 귀속시키고 火(화)의 특성과 같으면 화에 귀속 시킨
        것과 같다. 구체적으로 方位(방위)를 오행에 배속시켜서 볼 때 해가 東方(동방)에서 솟아 오르는 것
        은 木(목)이 위로 자라는 특성과 비슷하므로 동쪽은 木(목)에 귀속시키고, 南方(남방)의 무더움은
        불의 특성과 비슷하므로 남쪽은 火(화)에 귀속시켰으며, 西方(서방)은 해가 서쪽으로 지는 것과 그
        특성이 같은 金(금)의 肅降(숙강) 기능이 비슷하므로 서쪽은 금에 귀속되었고, 北方(북방)이 寒冷
        (한냉)한 것은 水(수)의 특성과 비슷하므로 북쪽은 수에 귀속되었다.

    ⑶ 五行(오행)의 運動法則(운동법칙)
       五行(오행)은 말 그대로 모든 사물이 停的(정적)으로 또는 孤立(고립)되어 五材(오재)에 귀속시킨
        것이 아니라 5 가지의 사물이 상호간에 相生(상생) 및 相克(상극)하는 연관된 관계(連繫)에 의하여
        사물간의 相互均衡(상호균형)의 整合性(정합성)과 統一性(통일성)의 관계를 표명하고 있다.
       그리고 오행간의 相乘(상승) 및 相侮(상모)에 의하여 사물간의 조화와 균형이 파괴된 다음의 상호
        영향에 대하여 탐구하고 또 설명하고 있는데 이것이 오행의 生克乘侮(생극승모)의 주요한 의의가
        있는 것이다.

       生克(생극) : 相生(상생) 相克(상극) -  生理的(생리적) 현상
        勝侮(승모) : 相乘(상승) 相侮(상모) -  病理的(병리적) 현상 

        生理  ① 相生(상생) : 生(생)은 産(산)과 通(통)하므로 母(모)의 産(산)을 의미하고           
                ② 相克(상극) : 克(극)은 牽(견)과 通(통)하므로 牽(견)과 制(제)를 의미하며
       病理  ① 上承(상승) : 乘(승)은 勝(승)과 通(통)하므로 勝(승)과 利(리)를 의미하고           
                ② 相侮(상모) : 侮(모)는 耗(모)와 通(통)하므로 消(소)와 耗(모)를 의미한다.


                                                木 (肝)
                            (水生木)  ↗              ↘  (木生火)
                                                  ↕
                            (腎) 水        (氣生五)        火 (心)                                               
                                        ↔      氣 (膈) ↔ 
                      (金生水) ↑                            ↓ (火生土)
                                                    ↕
                              (肺) 金          ←          土 (脾)
                                                (土生金)
 

          ① 相生(상생) : 어느 하나가 다른 하나를 産生(산생)시키고, 促進(촉진)시키는 즉
                                도와주는 것을 가리킨다.  生我(생아)와 我生(아생) 즉 母子關係
                                (모자관계)를 의미한다.
                      木生火(목생화) : 목이 화를 낳고, - 목이 타니 불이 되고
                      火生土(화생토) : 화가 토를 낳고, - 불타고 나니 재가되고
                      土生金(토생금) : 토가 금을 낳고, - 토가 금을 품으며
                      金生水(금생수) : 금이 수를 낳고, - 금이 수를 흘리고
                      水生木(수생목) : 수가 목을 낳는다. - 수가 목을 키우 도다.

          ② 相克(상극) : 상호 制約(제약)하고 抑制(억제)하는 관계를 가리킨다.
                                克我(극아)와 我克(아극)관계 즉 所勝(소승)과 所不勝(소불승)이라
                                고도 하는 관계, 다시말 해서 자신을 억제하는 者를 이겨 낸다와 이
                                겨내지 못한다. 라고 하는 관계를 표현한 말이다.
                      木克土(목극토) : 목은 토를 억압하고, 牽制(견제)하다.- 근이 토를 가르고
                      土克水(토극수) : 토는 수를 억압하고, 牽制(견제)하다.- 제방이 수를 막고
                      水克火(수극화) : 수는 화를 억압하고, 牽制(견제)하다.- 수가 화를 끄며
                      火克金(화극금) : 화는 금을 억압하고, 牽制(견제)하다.- 화가 금을 녹이고
                      金克木(금극목) : 금은 목을 억압하고, 牽制(견제)하다.- 금이 목을 자르다.

          ③ 相乘(상승) : 强(강)한것이 弱(약)한 것을 抑制(억제)하는 관계이다.             
                ㈀ 어느 1 行이 너무 强하여 억제관계에 있는 다른 1 行을 지나치게 억제하여
                    虛弱(허약)하게 하는 것 - 승리하다.
                    木乘土(목승토) : 토를 억제하던 목이 기어이 토를 올라타다.
                    土乘水(토승수) : 수를 억제하던 토가 기어이 수를 올라타다.
                    水乘火(수승화) : 화를 억제하던 수가 기어이 화를 올라타다.
                    火乘金(화승금) : 금을 억제하던 火가 기어이 금을 올라타다.
                    金乘木(금승목) : 목을 억제하던 금이 기어이 목을 올라타다.

              ㈁ 어느 1 行이 自體(자체)의 虛弱(허약)으로 자기를 억제하는 相克關係(상극
                  관계)가 상대적으로 강해지므로 그 自體(자체)가 보다 弱(약)해지는 것.
                  견제를 이겨내지 못하고 스스로 패하다.
                  土虛木乘(토허목승) : 목의 견제를 받던 토가 스스로 약해지니 목이 올라타다
                  水虛土乘(수허토승) : 토의 견제를 받던 수가 스스로 약해지니 토가 올라타다
                  火虛水乘(화허수승) : 수의 견제를 받던 화가 스스로 약해지니 수가 올라타다
                  金虛火乘(금허화승) : 화의 견제를 받던 금이 스스로 약해지니 화가 올라타다
                  木虛金乘(목허금승) : 금의 견제를 받던 목이 스스로 약해지니 금이 올라타다

          ④ 相侮(상모) : 弱(약)한 것이 强(강)한 것을 逆襲(역습)
              ㈀ 어느 1 行이 지나치게 强盛(강성)하여 져서 원래 抑制(억제)를 받아야 했던
                  本身(본신)이 도리어 反抑制(반억제)를 하는 것. 대항하다.
                  木侮金(목모금) : 금의 견제를 받아야 할 목이 對敵(대적)하다
                  金侮火(금모화) : 화의 견제를 받아야 할 금이 對敵(대적)하다.
                  火侮水(화모수) : 수의 견제를 받아야 할 화가 對敵(대적)하다.
                  水侮土(수모토) : 토의 견제를 받아야 할 수가 對敵(대적)하다.
                  土侮木(토모목) : 목의 견제를 받아야 할 토가 對敵(대적)하다.

              ㈁ 어느 1 行이 자신의 虛弱(허약)으로 逆抑制(역억제)를 받는 것.
                  다스리던 자에게 도리어 역공을 받아 실패하다.
                  金虛木侮(금허목모) : 목을 억제하던 금이 스스로 약해져서 목의 견제를 받다
                  火虛金侮(화허금모) : 금을 억제하던 화가 스스로 약해져서 금의 견제를 받다
                  水虛火侮(수허화모) : 화를 억제하던 수가 스스로 약해져서 화의 견제를 받다
                  土虛水侮(토허수모) : 수를 억제하던 토가 스스로 약해져서 수의 견제를 받다
                  木虛土侮(목허토모) : 토를 억제하던 목이 스스로 약해져서 토의 견제를 받다


3) 新槪念(신개념) - 陰陽六行論(음양육행론)
    위에서와 같이 오행을 설명할 때 이 같은 논거가 곧 六行(육행)을 표현하고 있다는 사실을 우린 오랜
    동안 인식하지 못하였다. 그것은 氣(기)라는 一行(일행)이 논리 속에 잠재적으로 숨어 있다는 사실이
    다.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五材(오재)가 상호 相生(상생), 相克(상극)할 수 있었던 것은 氣(기)라는 물
    질에 의존함으로써 비로써 五行(오행)이란 그 특유의 기능적 활동을 가능하게 하였다는 사실을 우린
    오랜동안 인식하지 못했던 것이다.   기존의 五行(오행)인 木, 火, 土, 金, 水(목,화,토,금,수)가 각기 個
    體(개체)로 형성되는 과정에서도 陰陽(음양)의 道理(도리)를 벗어날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五材(오재
    사이에 五行(오행)을 이행하도록하는 또 하나의 事物(사물)인 氣(기)가 大綱(대강)이 되어 五材(오재)
    와 함께 언제나 어디서나 존재하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註 : 陰陽(음양)의 道理(도리)란? 陰氣(음기)와 陽氣(양기)의 運動法則(운동법칙)을 말한다.

 

4) 六行(육행)과 自然界(자연계)의 事物(사물) 및 臟腑(장부)와 組織器官(조직기관)

    自然界(자연계)
     
      六行    六味  六色    六化    六氣  六方  六時 
     
        木      酸      靑      生      風      東      春   
     
        火      苦      赤      長      暑      南      夏   
     
        土      甘      黃      化      濕      中    長夏 
     
        金      辛      白      收      燥      西      秋   
     
        水      鹹      黑      藏      寒      北      冬         
     
        氣      淡      无      傳      動      間    年中 
     


      人體(인체)
     
        六行    六臟  六腑  六官    六體  六液    六情  六聲 
     
        木      肝      膵      目      筋      淚      怒      呼   
 
        火      心    小腸    舌      脈      汗      喜      笑   
     
        土      脾      胃      口    肌肉    涎      思      歌   
     
        金      肺    大腸    鼻    皮毛    唾      憂      哭   
     
        水      腎    膀胱    耳      骨      精      恐      呻   
     
        氣      膈    三焦    玄府    髓      涕      感      吹 
     

       
5) 도표 설명
    이장에서는 변동 사항이 있는 새로운 부분만 그 내용을 설명하기로 한 것이다. 때문에 ⑴ 六行(육행)
    의 運動法則(운동법칙)이외의 항목에 대해서는 臟象學說(장상학설)에서 전면적으로 다시 접하게 된
    다. 이 장에서 다루게 될 내용은 아래와 같이 7가지 항목에 준한다.
    ⑴ 六行(육행)의 運動法則(운동법칙), ⑵ 肝膵(간췌)와 膽囊(담낭), ⑶ 膈三焦(격삼초)와 心包(심포),
    ⑷ 玄府(현부),  ⑸ 六感(육감),  ⑹ 精神(정신), ⑺ 髓(수).

    ⑴ 六行(육행)의 運動法則(운동법칙)
        기존에 五行(오행)의 運動法則(운동법칙)안에서 새로이  一行(일행)을 추가한 것은 氣(기)이다. 
        氣(기)는 모든 사물이 존재하는 한 그 어떤 형상으로든지 사물의 존재를 확실하게 알리는 것이 그
        의 운동형식이다.

        相生(상생) 相克(상극) - 生克(생극) : 生理的(생리적) 현상 
        相乘(상승) 相侮(상모) - 勝侮(승모) : 病理的(병리적) 현상 

        ① 相生(상생) : 어느 하나가 다른 하나를 産生(산생)시키고, 促進(촉진)시키는 즉 도와주는
                            것을 가리킨다.
                             氣生五(기생오) : 氣(기)는 五材(오재)를 낳고
                                                     氣生五(기생오)에서 五(오)는 五材(오재)를 표시한 약자이다. (이하
                                                      동일)
       ② 相克(상극) : 호상 制約(제약)하고 抑制(억제)하는 관계를 가리킨다.
                               克我(극아)와 我克(아극)관계 즉 所勝(소승)과 所不勝(소불승)이라고 하는 관계, 다
                              시 말해서 자신을 억제하는 자(者)를 이겨 낸다(견제하다)와 이겨내지 못하다(견제
                              를 당하다). 라는 관계를 표현한 말이다.
                               五克氣(오극기) : 五材(오재)는 氣(기)를 抑制(억제)하고 牽制(견제)한다. 
        ③ 相乘(상승) ㉠ 어느 1 行이 너무 强해서 억제관계에 있는 다른 1 行을 지나치게 억제함
                                으로 虛弱(허약)하게 하는 것
                                五乘氣(오승기) : 氣(기)를 抑制(억제)하던 五材(오재)가 기어이 氣(기)를 올라타다.
                             ㉡ 어느 1 行이 自體(자체)의 虛弱(허약)으로 자신을 억제하던 相克關係(상극관계)가
                                상대적으로 보다 강해지므로, 그 자신은 보다 더 弱(약)해지는 것.
                                 氣虛五乘(기허오승) : 五材(오재)의 抑制(억제)를 받던 氣(기)가 스스로 虛弱(허약)
                                                                해지니 五材(오재)가 氣(기)를 올라타다.
       ④ 相侮(상모)  ㉠ 어느 1 行이 지나치게 强盛(강성)하여 저서 원래 抑制(억제)를 받아야 했던 本身
                                  (본신)이 도리어 反抑制(반억제)를 하는 것.
                                 氣侮五(기모오) : 五材(오재)의 견제를 받아야할 氣(기)가 對敵(대적)하다.
                             ㉡ 어느 1 行이 자신의 虛弱(허약)으로 逆抑制(역억제)를 받는 것
                                 五虛氣侮(오허기모) : 氣(기)를 牽制(견제)하던 五材(오재)가 스스로 虛弱(허약)해
                                                                저서 氣(기)의 牽制(견제)를 받다.

    ⑵ 肝膵(간췌)와  膽囊(담낭)
        陰陽(음양)의 道理(도리)에 따라 肝膽(간담)을 한 쌍으로 정하였던 古傳(고전)을 정정하여
        肝膵(간췌)로 定立(정립)시킨 것이다. 따라서 肝(간)은 陰臟(음장)이요 膵(췌)는 陽腸(양장)
        인  것이다.
        ① 臟腑(장부)의 機能(기능)
            肝臟(간장) ㈀ 疏泄氣能(소설기능)을 주관한다. 肝主疏泄(간주소설).                          
                              ㉠ 情緖(정서)를 順調(순조)롭게 조절한다.
                                  有機體(유기체)의 정서변화는 心神運動(심신운동)과 연결되고 반영되지
                                    만 肝(간)의 疏泄氣能(소설기능)과 밀접히 관계된다.
                               ㉡ 消化吸收(소화흡수)를 促進(촉진)시킨다.
                                   脾胃(비위)는 인체의 주요한 消化器官(소화기관)이다.
                                    胃氣(위기)는 飮食(음식)을 초보적으로 소화를 시킨 후에 小腸(소장)으로 下降
                                    (하강)시키고 脾氣(비기)는 吸收(흡수)한 水谷精微(수곡정미)를 肺(폐), 膈(격),
                                    心(심)으로 上升(상승)시키는 데 이런 脾升胃降(비승위강)은 脾胃(비위)의 기본
                                    적인 消化形式(소화형식)으로써 반드시 肝(간)의 疏泄氣能(소설기능)의 작용에
                                    의해서 정상적인 기능이 유지 될 수 있다. 
                                ㉢ 血(혈)의 循行(순행)을 追動(추동)한다.
                               ㉣ 水液代謝(수액대사)를 促進(촉진)시킨다.
                           ㈁ 血(혈)을 貯藏(저장)하는 機能(기능)을 주관한다.
                               ㉠ 血液(혈액)을 貯藏(저장)한다. - 肝主藏血(간주장혈)
                                    혈액의 來源(내원)은 水谷精微(수곡정미)이고 脾(비)에서 産生(산생)되며 肝(간)
                                    에 저장된다. 肝(간)에 저장된 혈액은 肝(간) 자체를 營養(영양)할 뿐 아니라 肝
                                    (간)의 陽氣(양기)가 지나치게 亢進(항진)하는 것을 抑制(억제)하여 肝(간)의 疏
                                    泄氣能(소설기능)을 유지시키고 출혈을 방지한다.                        
                                ㉡ 血量(혈량)을 調節(조절)한다.
                                   인체가 활동 중에는 血液需要(혈액수요)가 증가되므로 肝(간)에 貯藏(저장)된 血
                                    (혈)을 분포하고 인체가 휴식할 때나 情緖(정서)가 穩定(온정) 되었을 때에는 인
                                    체 내부의 血液需要(혈액수요)가 减少(감소)되는 만큼 일부 혈액이 肝(간)에 다
                                    시 貯藏(저장)됨으로 이와 같은 작용을 통해서 체내의 血量(혈량)을 조절한다.
                           ㈂ 六志(육지) : 怒(노),  六液(육액) : 淚(누),  六体(육체) : 筋(근), 六竅(육규) : 目(목).
           膽囊(담낭).
           ㈀ 膽囊(담낭)을 고대로부터 肝臟(간장)과 陰陽(음양)의 한 쌍인 陽腸(양장)으로 인식 하기도 하
                고 또 한편으로는 그 기능이 지극히 단조로워 奇恒之府(기항지부) 로도 여겨 왔던 것이다. 그
                와 같이 膽(담)은 그 명칭 역시 腸(장)이라는 인식에 확신이 서지 않으므로 기능의 명칭을 붙
                여서 膽囊(담낭)이라 부른 것이다.
                이것을 정정하여 膽囊(담낭)은 하나의 腸腑(장부)가 아니라 肝(간)의 외부에서 肝臟(간장)의
                기능을 수행하는 肝(간)의 일부로 보는 것이 옳다. 신장에는 부신이 있고, 고환에도 부고환이
                있듯이 그와 유사하게 예속된 한 臟器(장기)의 기능일부를 수행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까지 설정하고 있는 膽囊(담낭)의 기능은
               ㉠ 膽汁(담즙) 즉 肝汁(간즙)과 膵汁(췌즙)을 貯藏(저장)하고 排泄(배설)한다.
               ㉡ 決斷(결단)을 主管(주관)한다.
                이상이 전부이다. 이것은 모두가 간의 기능에 속하는 것이다.
            ㈁ 膽汁(담즙)을 貯藏(저장)하고 排泄(배설)한다.
                膽汁(담즙)은 肝臟(간장)에서 산출되며, 肝(간)의 精氣(정기)가 변화되어 형성된 것으로 膽囊
                (담낭)에 모이고 또 肝(간)의 疏泄氣能(소설기능)에 의하여 膽汁(담즙)은 十二指腸乳頭(십이
                지장유두)를 거처 小腸(소장)에 내려가 음식물의 소화를 촉진시키므로 脾(비)와 胃(위)의 運
                化機能(운화기능)을 정상적으로 진행시킨다.
            ㈂ 決斷(결단)을 주관한다.
                膽(담)이 정신의식과 思惟活動(사유활동)중에서 事物(사물)을 판단하고 決定(결정)하는 機能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불량한 精神刺戟(정신자극)과 같은 대단히 놀라거나 당황스러움 등
                을 除祛(제거)하고 氣血(기혈)의 정상적인 운행을 공고히 유지함으로 臟腑(장부)지간에 협조
                를 보증시키는 중요한 기능을 가지고 있음을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정서상의 미묘
                한 감정변화역시 肝(간)의 疏泄機能(소설기능)에 좌우되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 없다.
                옛 이론을 부정하게 하는 또 하나의 큰 이유는 어떤 사유로 膽囊(담낭)을 除祛(제거)하게 된
                사람이 情緖上(정서상)에 일정한 症狀(증상)이 나타 낳다 든 가, 또는 담낭을 除祛(제거)한 이
                유로 消化機能(소화기능)에  특별한 이상이 발생하게 되었다는 등의 이 양자에 대하여 아무
                런 보고도 없다. 또한 內臟(내장) 중에 六臟六腑(육장육부)는 어느 臟器(장기)이던 간에 그 일
                부가 아닌 전체를 제거하게 되면 사람의 생명을 유지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미
                膽囊(담낭, 쓸개)은 담낭염, 담석증, 담도협착증 등등으로 제거를 하고도 생활이나 건강에 특
                별한 영향을 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정서상에도 아무런 이상을 발견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한 가지 의문이 있다면 사람을 비롯하여 모든 동물이 肝(간)과 함께 膽囊(담낭)을 지니고 있
                는 것으로 보아서 이것이 오랜 생활변천에 따라 내장의 생리기능도 역시 이미 進化(진화)된
                까닭에 肝汁(간즙)을 모아 熟汁(숙즙)을 한 후에 분비해야 할 특별한 이유가 점차 사라지고 膽
                囊(담낭)의 역할은 불필요하게된 것인가? 하는 점이 남아 있을 뿐이다.
           ☆ 奇恒之府(기항지부)
                ① 膽(담), 腦(뇌), 骨(골), 髓(수), 脈(맥), 女子胞(여자포)이다.
                 ② 생리기능 및 형태가 六腑와는 다르며, 水穀(수곡)과 직접 접촉하지 않는 상대적으로 밀폐
                    된 조직기관으로써
                 ③ 臟(장)과 유사하게 精氣(정기)를 저장하는 역할을 하므로 기이하다하여 寄恒之府(기항지
                    부)라고 부른다.
                 이하 奇恒之府(기항지부)에 관해서는 臟象學說(장상학설)에서 보다 상세히 다루기로  한다.

            膵腸(췌장)
                   解剖學(해부학)이 발전하므로 새롭게 膵腸(췌장)의 존재를 인식하게 된 腸器(장기)
                  이다. 그 이전에는 膵腸(췌장)의 機能(기능)마저도 膽囊(담낭)과 脾胃(비위)의 기능
                  안에서 이해를 구했던 것이다.
               ㈀ 해부학적 구조
                   ㉠ 膵腸(췌장)은 十二指腸(십이지장) 彎曲部位(만곡부위)와 脾臟(비장)사이에 胃腸
                      (위장)과 後腹膜(후복막)사이에 숨은 듯이 位置(위치)하고 있는 길이 12~15cm
                      의 길 다란 선형의 구조이다. 膵腸(췌장)을 위치와 기능을 나타내는 말로 등심에
                      있는 분비작용을 하는 기관이라 해서 胰腺(이선)이라고도 칭한다.
                   ㉡ 膵腸(췌장)은 腹腔動脈(복강동맥)과 上腸間膜動脈(상장간막동맥)의 분지로부터
                      혈 관공급을 받는다.
                   ㉢ 취장에 분포하는 모든 靜脈(정맥)은 문맥(門靜脈)으로 流入(유입)된다.             
              ㈁ 消化液分泌道(소화액분비도) 膵腸(췌장)의 分泌液(분비액)은 膵管(췌관)을 따라 흘
                  러 나와서 肝管(간관) 및 膽管(담관)과 합치어서 總膽管(총담관)이 되어 十二指腸乳
                  頭(십이지장유두)를 거처 小腸 (소장, 空腸)에 이른다.
               ㈂ 代謝作用(대사작용)
                   ㉠ 消化液(소화액) 분비 : ㉮ 蛋白質消化(단백질소화) 
                                                        ㉯ 脂肪消化(지방소화)
                   ㉡ 인슐린 분비 : 血糖調節(혈당조절) 
        ② 小結(소결)
            앞에서 열거한 모든 정황은 膽(담)의 機能(기능)과 膵(췌)의 機能(기능)을 비교하였으며 또한 陰
            陽六行學說(음양육행학설)상 膽(담)은 그 기능과 형태로 보아 肝(간)의 일부일 뿐 이지 腸器(장
            기)로써의 기능이 못 된다는 것이 주된 見解(견해)이다. 따라서 膵腸(췌장)의 기능을 이상에서
            열거한 바와 같이 하나의 腸器(장기)로써 충분할 뿐만 아니라 그 기능상  肝(간)과의 표리관계가
            합당하다고 보는 견해이다.
            臟象學說(장상학설)에서 보다 상세히 다루게 될 것이다.

    ⑶ 膈三焦(격삼초)와  心包(심포)
        三焦(삼초)는 형체가 없고 기능만 있는 腸器(장기)로써 인체의 胸腹部(흉복부)를 上中下(상중하)로
        나누어서 부르는 명칭이다.
        고전에 의하면 三焦(삼초)와 陰陽表裏(음양표리)를 이루는 臟器(장기)를 心包(심포)라고 하였다.
        ① 臟腑(장부)의 機能(기능)
            心包(심포)  : 心包(심포)의 生理機能(생리기능)과 病理變化(병리변화)는 心臟(심장)에
                              준하였을 뿐 실재로 특별한 기능을 나타내지 못하고 있는 臟器(장기)로 알
                              려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초와 표리로 연계를 지어 놓고 있는 것
                              은 이론상 성립시키는 것은 무리다.
            三焦(삼초) : 運送作用(운송작용)을 한다. 
                               ㉠ 四氣(사기)를 運送(운송)한다.
                                    元氣(원기), 營氣(영기), 종기(종기), 위기(위기)등 四氣通行(사기통행) 
                              ㉡ 水谷(수곡)을 運行(운행) 시킨다.
            膈腸(격장)  : 膈(격)은 즉 橫膈膜(횡격막)이다. 胸腹腔(흉복강)을 갈라놓고 心(심), 肺(폐)와 胃
                              腸(위장)을 분계로 橫(횡)으로 자리 잡고 있다. 古傳(고전)에 膈(격)의 작용은 胃腸
                              (위장)의 음식물을 소화시켜서 생긴 濁氣(탁기)를 막아 濁氣(탁기)가 위로 心肺(심
                              폐)를 거슬리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하였다. 일상적으로 膈(격)은 呼吸(호흡)에
                              따라 升降運動(승강운동)을 한다.
                              12 經脈(경맥)중에 많은 經脈(경맥)이 상하로 橫膈膜(횡격막)을 관통하고 있다.
                              옛사람들은 膈(격)의 機能(기능)을 이상에서 설명한 부분으로 끝내고 말았다. 그러
                              나 이것은 매우 중요한 理論(이론)의 基礎(기초)를 제시한 것이 되었다.               
                          ㈀ 膈(격)은 三焦(삼초)와 表里(표리)를 이루고 있는 陰臟(음장)으로써 胸腹部(흉복부
                              의 橫膈膜(횡격막)의 상하 주위로부터 胸膜(흉막)과 腹膜(복막)에 쌓인 六臟六腑
                              (육장육부)와 奇恒之府(기항지부), 肌肉筋骨(기육근골) 및 細胞(세포)에 이르기까
                              지 全身(전신) 適所(적소)에 모든 조직기관의 包(포) 혹은 膜(막)으로써 그 기능 활
                              동을 한다.
                           ㈁ 모든 臟腑(장부)의 기능활동과 동일하게 肺(폐)의 呼吸氣能(호흡기능)과 宣發肅降
                              機能(선발숙강기능)에 의해 激發(격발)하게 되는 膈(격)의 활동은 內臟(내장)의 기
                              능활동을 傍助(방조)함으로써 胃(위)의 초보적 소화작용과 通降作用(통강작용), 小
                              腸(소장)의 泌別淸濁(비별청탁) 작용, 脾(비)의 升淸降濁(승청강탁) 작용에 의하여
                              水穀精微(수곡정미)를 산출케 하고, 이와 같은 산물이 膈(격)을 뚫고 위로 안개(霧)
                              같이 滲出(삼출)된 최상의 良質(양질)을 氣血津液(기혈진액)으로 轉化(전화)되는
                              전과정과 이것을 전신에 組織器官(조직기관)이 수요 하는 元氣(원기), 營氣(영기),
                              宗氣(종기), 衛氣(위기)로 전화된 것을 三焦(삼초)를 통과하여 傳送(전송)케 하는
                              것을 傍助(방조)한다.
                           ㈂ 膈(격)은 三焦(삼초)와 더불어 肺(폐)의 宣發(선발)과 肅降(숙강) 기능에 영향을 받
                              아 인체가 운동하는 중에는 활발하게 활동하고, 休息(휴식)중에는 氣(기)가 안정하
                              면서 體內(체내)로 흐르게 되면 膈(격)의 활동도 비교적 潺潺(잔잔)히 안정 된다.
                              한편 內臟(내장)과 전신을 濡養(유양)하고, 臟腑之氣(장부지기)를 推動(추동) 激發
                              (격발), 傳送(전송)하며, 水谷精微(수곡정미)를 採取(채취)하고, 이렇게 얻어진 水
                              谷精微(수곡정미)를 氣血津液(기혈진액)으로 전화시키며 또 氣血津液(기혈진액)을
                              分轄(분할)과 氣化作用(기화작용)에 의하여 元氣(원기), 營氣(영기), 宗氣(종기), 衛
                              氣(위기)로 나누어 전신에 전송하는 각 기능에 참여함으로써 有機體(유기체)의 정
                              상적인 생명활동을 이룰 수 있도록 방조한다.
                           ㈃ 이 같은 膈(격)의 기능 發揮(발휘)는 脾(비)의 升淸降濁(승청강탁)작용, 肺(폐)의 宣
                              發(선발)과 肅降(숙강)작용, 三焦(삼초)의 氣化運行(기화운행) 작용, 心(심)의  推
                              動(추동)작용, 肝(간)의 調達(조달)작용과 腎(신)의 蒸發(증발)과 氣化機能(기화기
                              능) 및 상호보완에 의하여 완성된다.
                           ㈄ 包(포)와 包(포), 膜(막)과 膜(막)사이와 脈(맥)을 통과하는 氣血津液(기혈진액)의
                                전송 형태는 包(포) 또는 膜(막)사이에서는 마치 밀려가듯 또는 번져가듯 傳送(전
                                송)하고 脈管(맥관)에서는 보다 많은 양이 집중적으로 흘러서 전신을 돌면서 新陳
                                代謝(신진대사)를 완수 하게 되는 것이다.
                               ㈎ 機能(기능) : 分割機能(분할기능), 保護機能(보호기능), 轉化機能(전화기능)    
                                ㈏ 作用(작용) : 代謝作用(대사작용),  推動作用(추동작용)                   
                                ㈐ 六志 : 感,  六液 : 唾,  六体 : 包,  六竅 : 玄府
        小結(소결)
        心包(심포)는 말 그대로 心臟(심장)을 싸고 있는 膜(막)으로 된 껍질인 것이다. 그리고 心包(심포)의
        生理機能(생리기능)과 病理變化(병리변화)가 心臟(심장)과  일치하고 있는 한 獨立(독립)시킬 수 없
        는 상태이다.  三焦(삼초)와 表里(표리)를 이루는 臟器(장기)는 역시 상호 生理的(생리적)으로나 病
        理的(병리적)으로 관계가 밀접해야 하므로 膈(격)이라는 판단이 서게된다. 

    ⑷ 玄府(현부)
        구이론 : 玄府 즉 元府(원부)와 같은 말이다. 체표의 땀구멍을 가리키므로 氣門(기문, 魂門)이라 고
                    도 한다. 선인들의 이론에 근거하면 肺(폐)는 氣(기)를 저장하고 肺氣(폐기)는 皮毛(피모)
                    와 통하여 있으며 땀은 皮毛(피모)가 있는 玄府(현부)로  나오므로 玄府(현부)를 肺(폐)와
                    연관을 지은 것이다.
        신이론 : 玄府(현부)는 膈(격)의 六官(육관)으로써 자연계에 開竅(개규)되는 구멍이다.
                    玄府(현부)는 땀구멍으로써 肺(폐), 心(심), 腎(신) 3 장에 병변이 발생하였을 때 특히 氣虛
                    (기허) 또는 陰虛(음허)로 인한 虛熱(허열)이 熏蒸(훈증)하게 되면 汗孔(한공, 땀구멍)이
                    열려 땀을 흘리게 되는 곳이다.

        인체는 하나의 유기체이므로 어느 특정부위가 어떤 장부로부터 독립되거나 자유로울 수는 없다.
        하지만 기능상 가장 밀접한 관계를 나타내는 쪽과 그 유기적 정체성이 공고하다는 것을 인정한다.
        그렇다면 과연 玄府(현부)의 기능이 육장육부 중에서 肺(폐)와 가장 밀접하다고 인정 하는 가?  특
        히 汗出(한출)에 관해서는 어떤가?  (汗)한은 心(심)의 액이다.       
        예전에도 自汗(자한)과 같은 氣虛(기허)로 인한 汗出(한출)은 古傳(고전)의 이론만으로는 病(병)의
        發展機理(발전기리)를 이해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대체로 우린 病因(병인)과 症狀(증
        상)에 의존한 對證處方(대증처방)으로 처리하여 왔던 것이다. 예를 들어서 이미 熟知(숙지)하고 있
        는 바와 같이 陰虛證(음허증) 과 氣虛證(기허증)의 汗出(한출)은 肺(폐), 腎(신) 心(심)의 虛證(허증)
        에 동반된 증상으로 氣虛汗出(기허한출)은 自汗(자한)이고, 陰虛汗出(음허한출)은 盜汗(도한)이다.
        하는 정도가 지금까지의 辨證(변증) 방법이다.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肺(폐)가 피부로 호흡을 한
        다고 여겨왔던 것도 사실과는 다른 것이다. 膈肌(격기)의 운동이 자유로운 것은 玄府(현부)가 열려
        있으므로 가능한 것이다. 玄府(현부)가 막히면 膈肌(격기)의 운동이 어려워지고 氣壓(기압)을 받게
        됨으로 肺(폐)가 呼吸(호흡)하는데 壓迫(압박)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肺(폐)가 피부로 호흡한다는
        인식은 사실과 다른 점이 바로 이점이다. 肺(폐)의 呼吸(호흡)은 오직 코(鼻)를 통하여 자연계의 淸
        氣(청기)와 인체의 濁氣(탁기)를 교체하게 되는 것이다. 사람이 물속에 들어가면 호흡에 압박감을
        느끼는 것은 玄府(현부)가 막힘으로 膈肌(격기)의 운동이 거의 정지상태가 됨으로 해서 肺包(폐포)
        의 수축과 이완이 자유롭지 못하게 되고 따라서 呼氣(호기)보다 吸氣(흡기)가 어렵게 되는 현상이
        다.

    ⑸ 六感(육감)
        感覺(감각)의 세계를 말하는 것은 五感(오감)으로 인식하고 있는 그 實體(실체)인 視覺(시각), 聽覺
        (청각), 味覺(미각), 嗅覺(후각), 觸覺(촉각)을 말하는 것이다. 感(감)은 느낀다.  받아 드리다. 라는
        뜻이고, 覺(각)은 깨닫다. 터득하다. 란 뜻이다.                                    
        有機体(유기체)의 感覺(감각)이란
        어떤 사물이 자체의 속성을 알리는 磁氣(자기) 및 상태 변화가 발생하게 됨으로 해서 그와  같은 정
        보(자극)를 發起(발기)하게 되는데 이런 것들에 대하여 유기체가 체표를 통하여 전달되는 것을 느
        끼고 판단하게 되는 상태를 말 한다. 여기서 유기체가 그 같은 현실적 상황의 정보를 받아들이는 느
        낌이 있다. 또는 느낌이 없다. 라는 두 가지 인식작용에 따라  감각의 유무는 결정되는 것이다. 이
        같은 작용이 우선적으로 진행되어야 비로써 보고, 듣고, 맛보고, 냄새 맡고, 접촉하는 것 등을 인식
        할  수 있다 또는 없다는 것을 판단하게  되는 것이다.
        때문에 만일 感(감)은 있으되 覺(각)이 부족하면 그 결과는 잘못된 인식이 되겠으나 感(감)이 없이
        는 그 자체를 알 수 없다. 인식하고자 하건대 感覺(감각)이 없이는 五感(오감)이라고 하는 五覺(오
        각)을 感知(감지) 할 수가 없다. 다시 말해서 感覺(감각)이 없다면 五覺(오각) 즉 視覺(시각), 聽覺
        (청각), 味覺(미각), 嗅覺(후각), 觸覺(촉각) 등을 알 수 없다.
        感覺(감각)은 이상에서 언급한 六覺(六感)의 大綱(대강)으로써 어떤 상황에서도 존재하면서 感覺
        (감각)만이 홀로 五覺(오각) 모두를 감지할 수도 있고 또 부분적으로 味覺(미각)과 嗅覺(후각) 聽覺
        (청각)과 觸覺(촉각) 등등의 형식으로  感知(감지)하는 기능을 실현시키게 하는 것이다.
        동시에 感覺(감각)은 意識(의식)과 통하는 것으로 감각의 유무는 意識(의식, 精神)의 유무와 통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情緖(정서)와도 接近(접근)하여 파생되는 다양한 感知(감지)의 세계를 구사해
        나가게 하는 促進(촉진)의 機能(기능) 즉 生覺(생각) 하게 하는 機能(기능)을 가진 것이다. 이와 같
        은 기능들이 때로는 부분적으로 損傷(손상)을 받아서 感覺(감각)을 常失(상실)하는  경우에는 意識
        (의식)에 영향을 주게 되지만 生命(생명)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상의 이론은 모든 사물에 대한
        유물론적 변증법에의한 정체관념이 지배하고 있는 道理(도리) 안에서 이해를 구한 것이다.

    ⑹ 精神(정신)
        精(정)이란 水(수)와 穀(곡)이 소화기관을 거치는 일정한 과정에서 산출된 營養分(영양분)이 되기
        이전에 아주 미세하고 청량한 물질을 두고 말하는 것으로써 그 형상을 가리켜서 水谷精微(수곡정
        미)라고 한다. 神(신)은 魂(혼, 넋)이라고 규정할 수 있다. 그러므로 精神(정신)이란 미세하고 청량
        한 精(정)에 魂(혼)이 깃들어서 이루진 것이다. 또한 이 精(정)은 인체 내부에서 각종 생명활동의 물
        질적 기초를 이루는 가장 귀중한 영양분으로 되는 것이다. 精(정)은 神(신)과 함께 어울리기도 하지
        만 상호 分離(분리)될 수도 있다. 이렇게 분리된 상태가 되면 유기체는 生命(생명)은 있으되 植物
        (식물)과 같은 존재가 된다. 또한 만약에 精(정) 즉 物質(물질)이 어떤 심한 충격을 받거나, 노쇠로
        인하여 지속적인 精(정)의 공급이 이행되지 못하게 되면 神(신)은 의지할 곳을 잃게 되므로 神(신)
        또한  精(정)을 떠나  사라지게 되는데 이런 상태가 되면 유기체의 생명활동이 정지 되므로 生命(생
        명)이 끝나게 된다. 이와 같음으로 神(신)이 없는 物質(물질)이 존재하는 것은 가능해도, 物質(물질)
        이 없는 神(신)은 존재하지 못한다는 유물론이다.
        精神(정신)은 生覺(생각)을 낳게 되는데 이와 같은 生覺(생각)을 이루게 되는 동기는 六覺(육각 感,
        視,聽,味,嗅,觸)과 情緖(정서, 喜,怒,思,憂,悲,驚,恐)가 참여하게 되어 이루어지는  것이다.  육각과
        정서의 정보를 받은 정신은 생각을 운용하게 되고 생각은 또한 정신의 嚮導(향도)가 되는데 이런 움
        직임이 또한 유기체의 습관과 그 때의 환경 및 상황에 따라 변화된다.  따라서 육각과 정서 사이에
        派生(파생)되어 발전하는 복잡한 연관 관계를 표현하는 즉 성격이라고도 하는 感情(감정)의 道(도)
        와 質(질)을 형성하는 개별적 결과를 낳는 것이다. 이와 같이 精神(정신)은 六覺(육각)의 大綱(대강)
        인 感覺(감각)과 情緖(정서 七情)가 서로 만나서 感情(감정)을 이루고 生覺(생각)의 다리를 건너서
        靈魂(영혼)에 이르게 되는데 이 모든 것은 나(我, 各自) 자신으로부터 출발하므로 精神(정신)은 나
        라고 하는 物質(물질)에 지배되는 것이다. 靈魂(영혼)은 물질로 키워진 成熟(성숙)한 精神(정신)이
        고도로 조직화된 生覺(생각)이란 다리를 아주 평화롭게 건너가서 迎接(영접)하게 되는 지극히 抽象
        的(추상적)이고 觀念的 (관념적)인 세계에 속하는 것으로서 체험해 볼 수 없는 불확실한 것을 확신
        하는 인간의  본능적 想像(상상) 안에서 만 具顯(구현)되는 靈的(영적) 現存(현존)이다. 인간은 영
        적 존재이지만 그 靈(영)을 얻기 이전에는 아무리 성숙한 정신일지라도 그 정신은 物質(肉體)과 운
        명을 같이 하게 되는 것이다. 물질이 없는 곳에 그 정신은 依居(의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짐작컨
        대 인간이 완전히 靈(영)에 이르는 길은 육체와 정신의 껍질(蛻, 허물)을 벗어야 비로써 도달하게
        될 것 같다.
 
        의학에 입문하고 있는 동의학의 범위는 감각과 정서까지로서 그 들의 부조화로 인한 병리변화가 유
        발시킨 유기체의 정황을 살펴 치료와 예방을 제시해야하는 선까지다.

    ⑺ 髓(수)
       髓(수)는 骨(뼈) 안에 들어 있다. 髓(수)가 生成(생성)되는 과정은 이와 같다.水(수)와 穀(곡)이 소화
        되는 일정한 과정을 거치게 되면 아주 精微(정미)하고 淸良(청량)한 물질을 만들게 되는데 이를 가
        리켜서 水谷精微(수곡정미)라고 한다. 이는 그 氣質(기질)을 두고 붙여준 이름이다. 기능을 보고 이
        르는 말은 영양물질이다. 水谷精微(수곡정미)를 精氣(정기)라고도 하는데 이 精氣(정기)는 체내에
        서 그 轉變(전변)이 참으로 다양한 물질이다. 精(정)이 氣(기)를 낳고, 氣(기)가 精(정)을 낳는 과정
        에서 이미 精(정)과 氣(기)가 만나서 精氣(정기)가 되었듯이, 精氣(정기)는 先天(선천)의 元氣(원기)
        를 補充(보충)하는 後天(후천)의 氣(기)로써 元氣(원기), 營氣(영기), 宗氣(종기), 衛氣(위기)가 되고
        臟腑之氣(장부지기)가 되어 有機體(유기체)를 건전히 하는 한편 精氣(정기)는 津(진)과 液(액)으로
        되고, 血(혈)로 되며, 營血(영혈)을 거쳐 髓(수)가 되어 骨(골)을 만들고 그 안에 安住(안주)하며 腦
        (뇌)에 모여 髓海(수해)를 이루게 되는 것이다.또한 이들은 인체의 건강을 위해 상호 보완하는 기능
        을 가지고 있어서 相互(상호) 轉化(전화)된다. 즉 精(정)과 氣(기)가 서로 변하여 精(정)이 氣(기)가
        되고 氣(기)가 精(정)이 되듯이, 정과 혈이 그렇고, 기와 혈이 또한 그렇다. 髓(수)와 血(혈)이 그렇
        고, 精(정)과 髓(수)가 그렇다. 이들은 상호 有余(유여)한 쪽이 不足(부족)한 쪽으로 움직여 보충해
        가면서 활동하고, 지나치게 과한 것을 견제하는 오로지 유기체의 건전한 補完(보완)을 위하여  陰陽
        (음양)의 道理(도리)에 따라 활동하는 물질이다.

 
   
 




동의원, TCM Sun-Young Suh
Lilienthaler Heerstr. 121, D-28357 Bremen, Tel.: +49-421-25 51 62, E-Mail: tcmsys@hotmail.de
Sun-Young Suh
Postbank
IBAN: DE36100100100409504125
BIC: PBNKDEFFXXX (Berlin)
POSTBANK NDL DER DB PRIVAT- UND FIRMENKUNDENBANK
© 2018 TCM Suh / Impressum | Datenschutz